갯벌현황

갯벌현황

일본에서 간만의 차가 가장 큰 아리아케해

일본의 갯벌은 주로 큐슈연안과 내해, 세토내해에 집중적으로 분포되어 있다. 조수간만의 차이가 평균 2~3m, 최대 6m 정도로 한국에 비해서는 갯벌의 분포가 두드러지지는 않지만 내해만을 중심으로 현재는 5만㏊ 정도가 분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본의 간척사업 역사는 농지개발과 해일대책의 일환으로 먼 에도시대부터 지속적으로 이루어져 왔으나, 1960년대를 기점으로 급격한 공업화와 이에 따른 연안개발, 항만개발 등이 진행되면서 동경만을 중심으로 많은 면적의 갯벌이 사라져 갔다.

자연상태의 갯벌은 내만의 해안선 전면에 발달하는 전빈(前浜)갯벌, 하천의 하구부에 발달하는 하구갯벌, 기수성의 호소나 석호(Lagoon)의 수변을 따라 발달하는 석호갯벌 등의 3가지로 분류되며, 그외에 인공적으로 조성된 인공갯벌이 별도의 분류군으로 관리되고 있다. 이 4가지 형태의 현존 갯벌의 분포상황은 전빈갯벌 및 하구갯벌이 관동지방 서쪽의 내만과 내해를 중심으로 넓게 분포하고 있는 것에 비해, 석호갯벌은 지역적인 편차가 큰 것이 특징이다. 1992년의 조사결과를 보면, 전빈갯벌, 하구갯벌, 석호갯벌의 총면적은 각각 33,048㏊, 15,777㏊, 2,853㏊이고, 기타가 271㏊였다.

해역별로 분포를 살펴보면, 전빈갯벌은 아리아케해(有明海), 스오오나다(周防灘) 서부, 야시로해(八代海), 도오쿄만(東京), 미카와만(三河) 등의 내만과 오키나와에 대규모로 분포하고 있다. 또한, 스오오나다(周防灘) 동부, 備後灘, 카시마나다(鹿島灘), 이세만(伊勢), 가라쯔이마리(唐津伊方里), 아마쿠사나다(天草灘)의 각 해역에 500㏊가 넘는 전빈갯벌이 분포하고 있다. 큐슈의 아리아케해를 제외한 전빈갯벌의 대부분은 생물종의 다양성을 가진 사질로 되어 있으나, 미카와만이나 도오쿄만과 같은 갯벌은 국지적으로 니질이 섞여 있는 상태이다. 따라서 전빈갯벌은 모시조개나 김양식 등이 행해지는 생산성 높은 갯벌이다. 특히 카시마나다의 경우는 외해에 면하고 있는 사빈에 형성된 갯벌이고, 전빈갯벌로서는 구십구리해변(九十九里浜)과 더불어 예외적인 사례라 할 수 있다.

하구갯벌은 아리아케해와 스오오나다 서부에 각각 7,362㏊, 1,509㏊가 존재하고 있어 전빈갯벌에 필적할만한 면적을 가지고 있으며, 그 외에 이세만, 야시로해, 미카와만 등이 뒤따르고 있다. 또한 야에야마열도(八重山列島)의 660㏊가 눈에 띄지만 이것은 주로 맹그로브 습지를 중심으로 한 것이다. 석호갯벌은 아바시리(網走), 네무로(根室), 후쿠시마(福島) 등의 해역에서 나타나고, 전빈갯벌이나 하구갯벌의 분포경향과는 달리 북해도에 편중되어 있는데, 이것은 대규모의 기수성 호수와 해수성 습지의 분포와 일치하고 있다.

책

일본의 환경청에서 2005년도 발간한 람사 사이트 소개 책자

특히 후쿠시마해역의 700㏊는 석호타입의 마쯔가와포(松川浦)에 사니질의 갯벌이 존재하고 있다.
인공 갯벌은 매립이 진행되고 있는 해역에서 보여지고 있으며, 도오쿄만 안쪽에 112㏊, 미카와만과 備讚瀨戶 서부에 각각 63㏊씩 포함되어 있다.
일본의 갯벌이용은 주로 갯벌의 토지화에 의한 이용과 수산업에 의한 자원이용으로 나누어 볼 수 있지만, 최근에는 환경생태계에서의 기능에 주목하여 환경교육과 보전에 대해서도 많은 사례가 나타나고 있다.

1945~1992년에 소멸된 갯벌면적은 32,741㏊로서 1945년 당시의 갯벌 총면적 82,621㏊의 약 40%에 달하고 있다. 이를 감소원인별로 보면 감소면적 32,741㏊중 20,046㏊가 매립사업에 의한 감소였고(전체의 약 61.2%), 다음으로 간척에 의한 감소가 8,521㏊(전체의 26.0%)로 나타났다. 매립에 의한 감소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동경만지역에 위치한 동경도, 치바현, 카나가와현의 감소가 전체의 40%를 차지하고 있어 일본의 고도성장기에 항만개발과 도시용지공급을 위해 상당량의 갯벌이 소멸되었음을 알 수 있다. 간척에 의한 감소의 경우에는 아리아케해를 중심으로 집중적으로 이루어져 왔음을 알 수 있다. 1997~2001년의 5년간 갯벌환경을 조사하였으나 그 결과가 아직 공표되지 않고 있어 자세한 내용은 알 수 없으나, 예를 들어 환경문제와 수산업과의 갈등으로 심각한 문제를 야기하고 있는 일본 최대 갯벌분포지 아리아케해의 이사하야(諫早)만 간척의 경우에만 약 3,500㏊의 갯벌이 소실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현재 수문 개방과 농지 규모 등의 문제로 논의가 계속되고는 있지만 갯벌의 상실은 어떤 형태로든 발생될 수밖에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사이트

2005년 일본에서는 33개의 내륙 및 연안습지가 람사사이트로 지정되어 있다.

감소된 갯벌의 면적을 각 조사기간별로 나누어 보면, 전체 감소면적 32,741㏊중 1945~1978년에 28,765㏊가 감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것은 전체감소면적의 88%로서 1978년 이전에 감소가 집중되었음을 나타내는 것으로 1978년 이후에는 갯벌감소가 크게 둔화되었음을 알 수 있다. 특히 간척에 의한 갯벌감소를 살펴보면, 전체 간척에 의한 소멸갯벌 중 99%가 1945~1978년에 이루어졌고 1978년 이후에는 1%에 그치고 있는 것이 주목된다. 물론 현재 진행중인 간척을 고려한다면 그 비율은 조금 상승할 것으로 보이나, 간척사업 자체가 1960년대 22,310㏊를 정점으로 1970년대 19,281㏊로 약간 감소하였으나, 1980년대 이후에는 3,896㏊로 급격히 감소하고 있는 간척자료 분석에서 나타나고 있는 결과와도 일치하고 있다.

간척과 갯벌의 감소를 보다 자세히 비교, 분석해 보면, 1945~1992년의 간척면적이 52,969.4㏊, 동일 기간 중 간척에 의한 갯벌 감소 면적이 8,521㏊이었으므로 이 기간 중 간척사업이 갯벌지역에서 실시된 것은 전체의 16% 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보인다. 이것은 당시에 태풍, 해일 등으로 연안지역의 피해가 극심하여 재해방지의 개념이 포함된 심해지역 간척이 상당량 추진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따라서 세부적인 통계는 찾아 볼 수 없으나, 농림수산성의 자료에 의하면 1945년 이전에도 상당량의 간척사업이 진행되어 왔음을 알 수 있다. 아리아케해 지역의 예를 본다면 에도시대 이전에 약 7,000㏊, 에도시대에 약 11,000㏊, 명치~소화20년(1945년)에 약 3,400㏊ 등으로 1945년 이전까지 총 21,400㏊ 정도의 간척이 이루어졌던 것으로알려져 있다.

이는 과거의 경우 토목기술의 미발달과 장비부족으로 인하여 실시된 간척사업의 대부분이 현재와 같은 심해간척이 아니라 갯벌지역을 대상으로 한 천해간척이었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간척에 의해 일본에서 실질적으로 소멸된 갯벌면적은 1945년 이후의 것을 포함한다면 상당량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평점주기
Top